메타태그

 
 
 

 

탐사보도 세븐 대통령기록물 그 봉인된 진실 영부인 의전비 비공개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옷값 서해 해수부 공무원 피살 사건 국가기밀 탐사보도 세븐 195회 5월 5일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195회 2022년 5월 5일 방송 시간 출연진 프로필

진행 : 김광일 조선일보 논설위원

대통령기록물, 그 봉인된 진실

대통령기록물의 문제점, 영부인 의전비 비공개 이유는?

오는 5일 목요일 밤 8시 방송되는 TV 조선 <탐사보도 세븐> '대통령기록물, 그 봉인된 진실' 편에서는 대통령기록물의 문제점을 파헤쳐봅니다.

2020년 9월 월북 논란이 일었던 북한군에 의한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최근 다시 논란이 된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옷값. 이 두 가지 사안과 관련한 정보공개청구에 대해 청와대는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공통된 이유 중 하나는 비공개로 분류되는 대통령지정기록물 대상이라 것인데요.

대통령지정기록물은 대통령 퇴임 후 최장 30년까지 그 내용이 봉인됩니다.

北 , ‘서해 공무원 피살’ 국가기밀

북한군에 의해 서해에서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지난달 13일 헌법재판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당시 문 대통령이 관련 사건을 보고 받고 지시했던 사항들을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지정해 열람할 수 없도록 하지 말아달라는 것이었는데요.

UN 특별보고관은 청와대의 이런 태도가 ‘올바른 절차’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청와대는 왜 진실을 공개하지 않는 걸까요.

영부인 의전비 비공개, 이유는

김정숙 여사의 옷값 논란이 처음 불거진 것은 지난 2018년. 당시 한국납세자연맹은 김 여사 옷값에 국민 세금이 사용됐는지 알아보기 위해 청와대에 영부인 의전비 공개를 요청했습니다.

청와대는 관련 정보를 공개하라는 법원 1심 판결에도 불구하고 비공개로 분류되는 대통령지정기록물 대상이라며 공개를 거부하고 항소했습니다.

과연 영부인 의전비용은 대통령지정기록물로 보호될 가치가 있고, 법적 기준에 맞는 걸까요.

대통령지정기록물, 무엇이 문제인가

지난 2007년 제정된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대통령기록물법).

이 법의 목적은 국정운영의 투명성을 높이는 것이지만 전문가들은 오히려 불투명성을 높인다고 지적합니다.

그렇다면 제도적 문제점은 무엇이고 개선책은 없을까요.

더욱 자세한 내용은 오는 5일 목요일 밤 8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