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태그

 
 
 

 

자연의 철학자들 김재기 보성 초암 정원 위치 어디 나무박사 아내 이영자 편백 대숲 광산김씨 31대손 가족 묘원 9회 자연의 철학자들 어머니의 숲을 그리다 촬영지 장소 5월 6일

KBS1 내추럴 휴먼다큐 자연의 철학자들 9회 2022년 5월 6일 방송 출연진 나이 직업 인스타 프로필 촬영지 장소

내레이션 : 배우 강석우

정보 : 초암정원 ... 수목원,식물원

주소 : 전남 보성군 득량면 득량초암길 50-5 (지번) 득량면 오봉리 7

9회 ‘어머니의 숲을 그리다’ 편에서는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마음 담아 60년 세월, 나무를 심으며 숲을 그려낸 김재기(83) 씨의 숲 철학을 들어 봅니다.

자연과 사람이 조화로운 초암정원

“매일 아침 숲을 둘러보면 ‘참으로 헛된 게 없구나’ 생각해요. 매년 묘목을 100수씩, 60년, 그 정성이 허허벌판을 어느새 숲으로 만든 거죠”

270여 년째, 계속되는 고택의 찬란한 봄.

세월을 덧입은 종택은 지나온 시간의 무게만큼 낡고 깊어졌지만 종가의 봄은 시간이 갈수록 더욱 눈부시고 찬란해집니다.

광산김씨 31대손 김재기(83)옹 께서 60여 년간 가꿔온 꽃과 나무들 덕분입니다.

그 옛날 스물여덟에 삼 남매를 두고 세상을 떠나신 어머니의 사랑과 그 어머니를 향한 아들의 그리움은 비우고 또 비워내도 사계절 내내 꽃으로 열매로, 그리고 울창한 숲이 되어 다시 차오릅니다.

전라남도 보성군 초암마을, 사시사철 꽃이 만발하고 풍요로운 예당들판과 득량만의 푸른 바다, 신령스러운 팔영산 풍광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초암정원은 낳아주시고, 사랑으로 길러주신 두 어머니에 대한 효심(孝心)이 빚은 종가의 보배이자 이 지역의 자랑이 됐습니다.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이 비, 바람, 햇빛과 어우러져 땅 위에 그려낸 작품, 약 3만 평에 이르는 편백과 대숲은 자연의 경이로움에 고개를 저절로 숙이게 만듭니다.

사람과 자연이 이처럼 조화로울 수 있을까요.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숲으로 그려내다

“화가들이 화선지 위에 그림을 그리듯이 나도 똑같아요. 나는 땅 위에 나무, 잔디, 꽃으로 그림 그리는 사람이에요.”

“나를 길러주신 우리 어머니 밭농사 안 하시고 편하게 해드리려 나무를 심은 것이 오늘날 이렇게 숲이 되어버리니깐 내 마음은 엊그제 같은데 숲을 보면 세월이 빠르구나 ”

매일 아침, 고택을 나선 김재기 옹이 향하는 곳. 바로 어머니의 곁입니다.

어머니와 조상들을 모신 가족 묘원으로 향하는 산책길.

묘지에서 안채까지, 버선발로도 그 길을 걸어오시라고 꽃잔디를 심은 아들의 효심은 여든이 넘었어도 변함이 없습니다.

200여 종의 나무를 품은 정원을 지나 다다른 야트막한 동산.

봉분을 없애고 평토묘(平土墓)로 조성한 가족 묘원은 ‘자연을 거스르지 않는다’는 김재기옹의 철학이 깃든 곳입니다.

자식과 손자들, 초암정원을 찾는 손님들, 그리고 숲을 지나는 새조차도 스스럼없이 다가와 노래할 수 있는 종가의 선영.

죽은 자와 살아있는 자, 사람과 자연의 경계를 허물어 버린 그 언덕에 서면 한눈에 들어오는 예당평야와 득량만 바다 덕분에 네것 내것 따지지 않는 자연의 풍요로움에 감사하게 됩니다.

스물여덟 꽃다운 나이에 두 아들을 두고 떠나신 어머니, 게다가 막냇누이는 병석의 어머니 빈 젖을 빨다 태어난 다음 해에 어머니보다도 먼저 하늘나라로 갔습니다.

이 언덕의 숲과 숲이 이뤄낸 풍경은 사랑과 감사입니다.

“여기서 이렇게 누워있으면 어머니 무릎에서 재롱을 피우고 있는 기분에 이렇게 따스울 수가 없어요.”

"노랑나비, 흰나비를 보면 여덟 살 그때의 설렘과 아픔이 교차 돼요. 몸은 이렇게 늙었지만, 동심은 그때 그 시절 마음이 살아있는 거 같아. 마음은 하나도 늙은 거 같지 않아.”

이심전심, 광산김씨 종부의 자연과 하나 되기

“남편이 땅 위에 나무로 그림을 그리는 화가라면, 저는 접시 위에 요리로 나무와 꽃을 그리는 화가예요“

한결같은 나무처럼 김재기 씨의 곁에 있는 아내, 이영자 씨는 40년 내내 활짝 펴있는 꽃송이입니다.

남편이 가꿔온 공간을 작품이라 말하며 누구보다 ‘초암정원’을 사랑합니다.

남편이 심어놓은 나무에 꽃이 피면 아내는 꽃향기를 즐겼습니다.

남편이 묘목과 삽을 들고 뒷산으로 오르면 아내는 물뿌리개를 들고 뒤따릅니다.

꽃과 벌, 나비처럼 티격태격 밀고 당기기를 즐기며 늘 함께했고, 정원에 핀 꽃처럼 노부부의 사랑도 만개했습니다.

노부부의 하루가 저문 초암정원의 밤, 아내가 내온 다과상에는 꽃이 피어있습니다.

정원의 안주인이자 종갓집 종부인 이영자 씨는 갖가지 음식 재료로 나뭇잎과 꽃송이를 본떠 요리를 만들어 냅니다.

이심전심, 남편이 가꾼 정원의 꽃과 나무가 아내의 접시 위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60년 동안 가꾼 숲, 자연을 품다

“60여 년, 세월 전에 심었던 어린나무는 어느새 숲이 되고 꽃이 되었습니다.”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심은 나무들은 숲이 되었고, 숲은 어머니의 품처럼 너그러웠습니다.

새들의 공간이 되었고, 백발노인이 된 아들을 어루만져주었고, 가족의 놀이터가 되어주었습니다.

고택 정원을 개방하면서 찾아오는 방문객에도 아무런 거리낌 없이 자리를 내어주기도 합니다.

초암정원의 꽃과 열매는 누구에게나 보고 맛보는 은혜를 베풉니다.

5월이면 그 옛날 어린 시절 따먹던 앵두, 자두, 살구를 따 먹으며 잠시 추억 속을 거닐기도 합니다.

자연이 우리에게 한없이 베풀 듯, 어머니의 숲은 사람들에게 영원한 풍요로움을 나누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사람의 시간은 정해져 있지만 자연의 시간은 변할 수 없지요. 부모님 사랑과 물려주신 선산 덕분에 나는 살다 간 흔적을 숲으로 남기게 됐어요. 하지만 나는 이 숲과 자연의 주인이 아니라 관리인일 뿐이죠 ” 

Posted by 애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